‘고유정 전 남편’ 추정 유해, 인천 재활용품업체서 발견
‘고유정 전 남편’ 추정 유해, 인천 재활용품업체서 발견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06-09 14:55:02
  • 최종수정 2019.06.09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 유해 소각 처리돼 3㎝ 이하로 조각…신원 확인 어려울 가능성↑
신원이 공개된 고유정씨 (사진: 연합뉴스)
최근 신상이 공개된 고유정씨 (사진: 연합뉴스)

‘전 남편 살인 사건’의 피해자로 추정되는 유해 일부가 인천시 서구 재활용품업체에서 발견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5일 인천 서구의 재활용품업체에서 고유정(36)씨의 전 남편 강모(36)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 일부를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김포시 소각장에서 500∼600도로 고열 처리된 유해는 3㎝ 이하로 조각난 채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고씨가 경기 김포시 아버지 명의 아파트 내 쓰레기 분류함에서 전 남편 강씨의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흰색 종량제봉투를 버리는 모습을 확인하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해당 종량제봉투의 이동 경로를 쫓아 봉투에 담긴 물체가 김포시 소각장에서 한 번 처리된 후 인천시 서구 재활용업체로 유입된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해당 업체에서 유해를 수습하고 현재 유전자 검사 등을 통해 정확한 신원 파악에 나서고 있다.

다만 시신이 고열에 소각돼 신원 확인이 어려울 가능성도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해를 일부 수습해 유전자 검사를 벌이고 있다"며 "유해로 추정되는 물체로 현재 동물 뼈인지, 사람 뼈인지부터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살해 장소로 이용된 펜션에서 강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머리카락 58수를 찾아 유전자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앞으로 남은 피해자 시신을 수습하고, 고씨의 정확한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ssun653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