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10월 초 워싱턴서 '고위급 무역협상'... 이달 중순 '실무진 협의'
美中, 10월 초 워싱턴서 '고위급 무역협상'... 이달 중순 '실무진 협의'
  • 신혜선 기자
  • 기사승인 2019-09-05 11:28:33
  • 최종수정 2019.09.05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무역대화 대표단 [CG=연합뉴스]
미중 무역대화 대표단 [PG=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이 이달 중순 실무진 협의에 이어 오는 10월 초 미국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 협상을 재개한다.

중국중앙TV는 5일 "미·중 무역 협상의 중국 측 대표인 류허 부총리가 5일 오전 미 협상대표단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통화에서 10월 초 워싱턴에서 제13차 미·중 경제무역 고위급 협의를 갖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양측은 이날 통화에서 협상을 위한 좋은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통화에는 중산(鐘山) 상무부장, 이강(易綱) 인민은행장, 닝지저(寧吉喆)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부주임도 참여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자신의 통상정책과 무역전쟁의 당위성을 거듭 강조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내가 중국과 아무것도 하지 않으려 했다면 우리 주식시장은 지금보다 1만 포인트나 더 높았겠지만, 누군가는 이것을 해야 했다"며 "그건 통제 불능이었고 그들은 통제 불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에게는 이것(무역전쟁)이 경제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며 "우린 이것을 해야만 했다. 누군가는 중국과 이것을 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달에 중국 협상 대표단이 미국에 올 것이냐'는 물음에 "나는 그들이 문제를 해결하고 싶어한다고 생각한다"며 "내가 그들이라면 합의를 하고 싶을 것"이라고만 말했다.

newhyes@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