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인턴증명서 조작 의혹보도 악의적" 법적 대응 시사
조국 "인턴증명서 조작 의혹보도 악의적" 법적 대응 시사
  • 이현규 기자
  • 기사승인 2019-09-23 11:27:08
  • 최종수정 2019.09.2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내 퇴원했고 당연히 검찰 조사 응할 것"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검찰의 수사가 본인을 향하는 것과 관련한 언론 보도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가 조국 장관의 서울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한 이날 오전 조 장관은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일체 언급을 하지 않아 왔다. 그런데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오늘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인으로서 여러 과장 보도를 감수해왔다. 그러나 이것은 정말 참기가 어렵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조 장관은 이어 "청문회 등에서 여러 번 말씀드렸지만 저희 아이는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고 센터로부터 증명서를 발급받았다"고 재차 확인했다.

앞서 이날 오전 일부 언론은 검찰이 임의제출받은 조 장관의 자택 PC 하드디스크에서 조씨가 2009년 발급받았다는 서울대 법대 인턴활동증명서 파일을 확보했으며, 조 장관이 증명서 발급에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을 보도됐다.

조 장관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건강 문제로 검찰 조사를 받기 어려운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퇴원했고 당연히 검찰 수사에 응할 것"이라고 답했다.

lh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