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檢 2차 소환 15시간 만에 귀가…혐의 대체로 부인
정경심, 檢 2차 소환 15시간 만에 귀가…혐의 대체로 부인
  • 이현규 기자
  • 기사승인 2019-10-06 06:55:59
  • 최종수정 2019.10.06 0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 자녀들의 입시 관련 의혹 등을 조사받기 위해 5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 됐다. 사진은 이날 밤늦게까지 불이 꺼지지 않는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 자녀들의 입시 관련 의혹 등을 조사받기 위해 5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 됐다. 사진은 이날 밤늦게까지 불이 꺼지지 않는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5일 검찰에 다시 출석해 조사를 받고 15시간 만에 귀가했다.

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전날 오전 9시쯤부터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오후 11시55분까지 조사를 벌였다.

앞서 정 교수는 지난 3일 검찰의 첫 소환 조사때는 건강상의 이유로 오후 5시쯤 귀가했다.

검찰은 당초 정 교수를 상대로 3~4일 이틀 연속 조사를 하려 했지만, 정 교수 측이 건강상 사유를 들어 4일 출석을 거부했다. 이에 일정을 다시 조율해 5일 2차 조사가 이뤄졌다.

정 교수에 대한 전체 2차 조사 시간은 15시간 가까이 됐지만, 조서 열람과 휴식 등 시간을 빼면 실제 정식 추가 조사는 채 3시간이 안 된다고 검찰은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추후 다시 출석하도록 통보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2차 조사에서 정 교수를 상대로 사모펀드 및 웅동학원, 자녀들의 입시 관련 의혹 등을 전체적으로 살필 방침이었으나 시간 부족으로 결국 추가 조사하는 쪽으로 계획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변호인 입회 하에 장시간 조사를 받은 정 교수는 혐의를 대체로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조 장관이 2017년 5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되면서 주식 직접투자를 할 수 없게 되자 사모펀드를 활용해 사실상 직접투자와 차명투자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를 운용하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는 조 장관 5촌 조카 조범동(36)씨가 운영한 회사다.

조씨는 이미 50억원대 배임·횡령, 주가조작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정 교수는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을 위조해 딸에게 준 혐의(사문서위조)로 지난달 6일 기소됐다.

검찰의 수사 착수 이후 가족의 자산관리인 역할을 한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모(36)씨를 동원해 서초구 방배동 자택과 동양대 연구실에서 사용한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는 등 증거인멸을 교사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1·2차 조사한 내용을 검토해 보강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이후 건강 등 문제와 수사 장기화 우려, 구속 수사의 필요성 등을 종합해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lh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