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 수사로 법치·민주주의 정상화시켜야"
한국당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 수사로 법치·민주주의 정상화시켜야"
  • 이경아 기자
  • 기사승인 2019-10-14 14:45:15
  • 최종수정 2019.10.14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의 표명에 대해 "그동안 가족의 수사를 방해하며 법치를 무너뜨리고, 국민을 기만해 온 조국의 사퇴는 지금도 때가 늦었다"고 밝혔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지난 한 달여는 자격 없는 국무위원과 그 자를 비호하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오만한 국정운영이 나라를 얼마나 혼란스럽게 만들 수 있는지 확인한 시간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극심한 갈등과 분열조차 못 본 체 하더니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율과 집권 여당의 지지율이 폭락할 위기가 오고 나서야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느냐"며 "문 대통령은 무자격 장관을 임명해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린 것에 대해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또 "조국과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치와 민주주의를 정상화시켜야 한다"며 "오만한 실정에 대한 책임이 국민의 몫이 돼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andrea.lee@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