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건강 악화와 주변 만류로 단식 중단, “총력투쟁 나가겠다”
황교안, 건강 악화와 주변 만류로 단식 중단, “총력투쟁 나가겠다”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11-29 14:31:09
  • 최종수정 2019.11.29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친문 국정 농단의 진상규명에 총력 투쟁”
청와대 앞에서 8일째 단식하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서울 신촌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27일 응급실 앞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대기하고 있다
청와대 앞에서 8일째 단식하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서울 신촌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27일 응급실 앞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대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청와대 앞에서 8일간 농성을 벌이다 쓰러져 병원에 실려 간 황교안 대표가 건강 악화에 따른 주변의 만류로 단식을 중단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황 대표가 건강 악화에 따른 가족, 의사의 강권과 당의 만류로 단식을 마쳤다"며 "어제 오후부터 미음을 조금씩 섭취하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고 말했다.

다만 황 대표는 "향후 전개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와 3대 친문(친문재인)농단의 진상규명에 총력 투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고 전 대변인이 전했다.

황 대표는 또 자신이 쓰러진 직후 청와대 앞에서 이틀째 동조 단식 중인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에게 "나라사랑 충정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 그렇지만 이제 단식을 중단하고, 함께 투쟁하자"고 요청했다.

황 대표는 병원 치료를 받기 시작하면서 건강 상태가 점차 호전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손실된 근육을 회복하고 있고, 혈당 등 수치는 정상으로 돌아왔다. 특히 간단한 대화도 가능한 상태라는 게 당 관계자의 전언이다.

다만 완전히 회복하는 데 시간이 걸리는 데다 각종 검사를 받아야 해 병원에 며칠 더 입원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절대 안정을 취하라는 의사의 권유에 따라 외부 인사 병문안을 받을지를 고민 중이라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전 대변인은 "단식투쟁 동안 함께 염려하며 성원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 이어질 투쟁에도 함께 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