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불법감청 연루' 현역 장교 구속…"도주 우려“
'기무사 불법감청 연루' 현역 장교 구속…"도주 우려“
  • 뉴스1팀
  • 기사승인 2019-12-06 13:04:50
  • 최종수정 2019.12.06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국군기무사령부
옛 국군기무사령부

국군기무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불법 감청'에 연루된 현역 장교 2명이 군 검찰에 구속됐다.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홍모 대령과 김모 중령에 대해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6일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강성용 부장검사)도 예비역 중령 이모 씨를 같은 혐의로 구속한 바 있다.

이들은 기무사에 근무하던 2013∼2014년 군부대 인근에 휴대전화 감청 장비를 설치해 현역 군인들의 통화내용을 감청한 혐의 등을 받는다.

이씨는 충남 계룡대와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 등 현역 장성들 출입이 잦은 건물 주변에 감청장비 7대를 설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1팀]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