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 시민단체 '평화나무', 전광훈 목사 고발
개신교 시민단체 '평화나무', 전광훈 목사 고발
  • 뉴스2팀
  • 기사승인 2019-12-10 17:15:31
  • 최종수정 2019.12.1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 10월 광화문에서 열린 보수 단체 집회와 관련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또 고발당했다.

개신교 시민단체인 평화나무는 10일 "범죄단체 조직 및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전 씨를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서울 종로경찰서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평화나무는 전 목사가 총괄대표인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가 올해 10월 3일 개천절에 열린 집회 과정에서 '순국 결사대'를 조직·운영하고 이에 앞서 작년 12월 '성령의 나타남' 집회에서 청와대 진격 투쟁을 집회 참석자들에게 제안했다며, 전 목사에 대한 강제수사를 경찰에 촉구했다.

앞서 평화나무는 전 목사가 광화문 집회 현장에서 헌금을 모은 점을 문제 삼아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바 있다.

전 목사는 이 밖에도 개천절 집회 당시 내란 선동 발언을 한 혐의로도 고발당한 상태다.

경찰은 당시 집회에서 발생한 불법·폭력 행위와 관련해 투쟁본부 차원의 조직적 개입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기 위해 전 목사에게 4차례 출석을 요구했으나, 전 목사는 이에 불응하고 있다.

경찰은 전 목사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리고 체포영장 신청 등 관련 절차도 검토중이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2팀]
 

news2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