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코로나19 피해 지원 위해 성금·현물 등 총 54억 지원
SK그룹, 코로나19 피해 지원 위해 성금·현물 등 총 54억 지원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20-02-26 18:00:37
  • 최종수정 2020.02.2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그룹 로고.[사진출처=SK그룹]
SK그룹 로고.[사진출처=SK그룹]

SK그룹이 코로나19의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해 50억원과 4억원 상당의 현물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S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SV위원회는 26일 코로나19 관련 긴급 회의를 개최해 그룹 차원에서 50억원을 지원키로 결정하고, 이날 사회복지공동모급회에 전달했다. 

SK그룹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코로나19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 지역 보육원과 양로원 등 취약 계층과 자가 격리자들을 위한 생필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대구·경북 지역 의료지원 봉사자와 방역 인력 등을 위해 방호복 등 의료물품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경북 구미에 위치한 SK실트론은 대구·경북 지역을 위해 마스크 10만 장과 손 세정제 2만5000개 등 4억원 상당의 현물을 지원키로 했다.

SK그룹 내 각 관계사들은 대구·경북 지역 등 지역사회가 어려움을 조속히 극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금번 현금 및 현물 이외의 별도의 지원 방안을 마련, 동참키로 했다.

이형희 SV위원장은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되고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시민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추가로 확산되는 것을 최대한 막고,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SK그룹의 모든 역량을 다해 지속적인 지원활동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