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학초에서 코로나19 치료 효과 확인”…강세찬 경희대 교수팀 특허 출원 ‘주목’
“선학초에서 코로나19 치료 효과 확인”…강세찬 경희대 교수팀 특허 출원 ‘주목’
  • 조필현 기자
  • 기사승인 2020-05-19 13:57:11
  • 최종수정 2020.05.19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 생명과학대 강세찬 교수(사진·경희대 바이오메디컬 연구센터장) 연구팀은 19일 선학초 식물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원인 중 하나인 ‘SARS-CoV’를 시험관 시험에서 효과적으로 억제함을 밝혀내 특허 출원 했다고 밝혔다.

강 교수 연구팀은 2015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중국과의 국제공동연구사업을 통해 C형간염치료제의 원료의약품 ‘APRG64’를 개발해 특허등록 및 SCI 논문에 게재한 바 있다.

이번에 강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발생으로 올해 초부터 공동연구 상대국 참여 기관인 중국 인민해방군 302호 병원, 중관촌정밀의학기금회와의 논의를 통해 기존에 이미 표준화 규격화가 되어 있는 C형간염치료제 원료의약품 APRG64가 코로나19에 대한 억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해 전북대 이상명 교수, 중앙대 서영진 교수, 다윈그룹(주) 등과 함께 공동 시험을 진행해왔다.

시험 결과 코로나19 억제제로 거론된 바 있는 렘데시비르 및 말라리아치료제인 ‘클로로퀸’과의 비교 시험을 통해 코로나19의 감염 단백질을 우수하게 억제함을 규명해냈다.

선학초는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식품원료로 인정돼 있고, 바이오코리아에서도 식품으로 이미 출시할 정도로 안전 식품과 의약원료로 평가받고 있다. 식물이 의약품으로 개발될 경우 부작용도 적고 효과가 높은 바이러스 치료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오기업 제넨셀도 APRG64로부터 간염치료제 임상을 위해 중국과 공동으로 개발해왔고, APRG64 및 APRG64의 구성물질 중 AP로 지칭된 선학초 추출물이 매우 현저한 코로나바이러스 억제력이 확인된 만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적극 투자할 계획이다.

강세찬 경희대 생명과학대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치료제는 물론 백신이 개발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 연구가 진행되어 왔는데 선학초 추출물이 C형 간염바이러스의 ‘Core1B’발현을 억제했으나, 이와는 달리 SARS-CoV에서는 인체 세포에 감염될 때 부착되는 단백질을 억제하는 방식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도 억제한다는 면에서 차이점이 나타나 치료제 개발을 위한 뚜렷한 작용점을 확인했다는 점에 의미가 높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코로나19

 

 

chop2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