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영심 간호사, JW그룹 성천상 수상
백영심 간호사, JW그룹 성천상 수상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08-19 09:26:21
  • 최종수정 2020.08.1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호 중외학술복지재단 이사장(JW그룹 명예회장·왼쪽)과 수상자인 백영심 간호사(말라위 대양누가병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종호 중외학술복지재단 이사장(JW그룹 명예회장·왼쪽)과 수상자인 백영심 간호사(말라위 대양누가병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JW그룹의 공익재단인 중외학술복지재단은 지난 18일 서초동 본사에서 제8회 성천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성천상은 JW중외제약의 창업자인 고 성천 이기석 선생의 생명존중 정신을 기려 음지에서 헌신적인 의료봉사활동을 통해 의료복지 증진에 기여하는 참 의료인을 발굴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올해 성천상은 백영심 간호사(말라위 대양누가병원·57세)가 수상했다. 상금 1억 원과 상패가 수여됐다. 간호사가 성천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백영심 간호사는 1984년 제주한라대 간호학과를 졸업하고 고려대 부속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하다 의료선교를 결심하고 1990년부터 30년간 아프리카 오지에서 수많은 생명을 위해 일생을 바치고 있다.

1994년 아프리카 최빈국 말라위에서 의료봉사를 시작한 백 간호사는 현지 주민들과 함께 150평 규모의 진료소를 짓고 하루 100명이 넘는 환자를 돌봤다. 이후 대양누가병원(2008년), 간호대학(2010년), 정보통신기술대학(2012년) 설립을 주도하는 등 지속 가능한 보건의료를 위해 힘썼다.

jws@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