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재건축 감소에 부는 ‘리모델링’ 새바람
재개발·재건축 감소에 부는 ‘리모델링’ 새바람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9-18 17:00:15
  • 최종수정 2020.09.1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일대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 [사진=연합뉴스]
서울 영등포구 일대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 [사진=연합뉴스]

정부의 재건축 강화 규제로 수주 일감이 부족해진 건설사들이 사업 추진이 수월한 리모델링 사업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그간 리모델링 사업은 규모가 적어 주로 중소 건설사들이 도맡아 왔지만 최근 대형 건설사들에게도 새로운 수익 창출 대안으로 떠오르는 분위기다.

18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형건설사들은 그동안 정비사업보다 소극적이었던 리모델링 사업에 관심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사업지는 서울 양천구 목동과 마포구 등이 꼽힌다. 목동2차 우성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에는 HDC현대산업개발과 롯데건설이 현장설명회에 참여해 입찰 보증금 납부를 마쳤다. 그동안 리모델링 사업 입찰은 수의계약 위주로 이뤄지던 것과 달리 경쟁 입찰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대형건설사 한 관계자는 “그동안 리모델링 사업은 공사비 규모가 적어 큰 관심을 가져오지 않았는데 올해 분위기가 달라졌다”며 “특히 목동 우성2차 리모델링의 경우 앞으로 목동 재건축사업의 지역기반을 닦을 수 있는 기회라 여겨 경쟁 입찰이 이뤄지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마포구에서는 1999년 준공된 현석동 밤섬현대아파트 등 4개 단지가 리모델링을 추진 중이다. 내달 11일 입찰을 마감하는 이 사업에는 GS건설이 현장설명회에 등장하며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또 653가구 규모의 이촌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에서는 최근 롯데건설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롯데건설은 이촌현대아파트 사업에 자사 고급 브랜드인 ‘르엘(LE-EL)’을 적용하고 스카이라운지, 하늘공원, 피트니스센터, 수영장 설치 등 다양한 특화설계 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그동안 리모델링 사업은 일반 정비사업보다 사업 규모도 작고 수익성도 크지 않아 대형사들이 큰 관심을 두지 않았다. 하지만 초과이익환수제 시행, 의무거주 2년 부과 등 정부의 각종 규제로 인해 사업 추진이 어려워지자 일감 확보를 위해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다. 

리모델링은 재건축에 비해 진입장벽이 낮다는 장점이 있다. 재건축 대비 허용연한(30년) 절반 수준인 15년이면 사업을 추진할 수 있고 조합설립인가만 받으면 이주가 가능해 사업 추진이 빠른 편이다.

여기에 최근 리모델링 시장 규모가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지난 16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국내 리모델링 시장 규모는 올해 30조원에서 10년 뒤인 2030년에는 44조원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용석 건산연 연구위원은 “2000년대 들어 지어진 아파트들은 과거에 비해 용적률도 높고 내진 설계 등이 더 잘 돼 있어 재건축을 추진할 이유가 적다”며 “상당수 단지가 리모델링에 관심을 보일 수 있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