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국시 갈등에 의·정 협의체 구성 안갯속…합의 도달할 수 있을까
의대생 국시 갈등에 의·정 협의체 구성 안갯속…합의 도달할 수 있을까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10-30 09:46:22
  • 최종수정 2020.10.30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의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재응시 문제를 둘러싼 의료계와 정부의 갈등이 깊어지는 분위기다.

의료계의 거듭된 추가 기회 요구에도 정부가 ‘추가 기회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강 대 강 대립 끝에 합의한 의·정 협의체 구성도 안갯속에 빠졌다. 여기에 대한의사협회는 전국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30일 의료계에 따르면 의협, 대한전공의협의회 등이 참여하는 범의료계투쟁위원회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고 앞으로의 대응 방안과 대책 등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전날 의협은 국시 문제가 해결되기 전까지 의·정협의체를 구성할 수 없다며 강력한 행동으로 대응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날 범투위 회의에선 교수, 전공의, 개원의, 봉직의 등 의료계 전 직역이 향후 방향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파업 등의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정부에 강경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최대집 의협 회장이 “더 이상의 대화는 무의미하다”고 밝힌 만큼 수위 높은 투쟁을 벌일 가능성도 있다. 최 회장은 “행동 대 행동의 원칙만 있을 뿐”이라며 “정부의 책임 방기와 의대생 인질극에 대해 비타협적 전국 투쟁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다만 전국의사총파업과 같은 집단휴진을 벌이기에 명분이 부족하지 않으냐는 의견도 많다. 의대생 국시 재응시에 대한 국민 여론이 좋지 않아 총파업을 단행하기가 어렵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의료계 일부 인사는 당장 파업 여부를 떠나 신규 의사가 배출되지 않는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정부가 구체적인 대책을 보여달라고 주문하기도 한다.

서울시내 주요 대학병원 관계자는 “투쟁의 수위에는 이견이 있을 수 있으나 국시 문제는 국민 건강권을 보호하기 위해 해결돼야 한다는 데 동의하는 분위기”라며 “2700여명의 신규 의사가 배출되지 않는 건 병원은 물론 환자에게도 부담이다. 문제를 해결하든 구체적인 대책을 보여주든 해야 한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