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9만9327명, 3달 만에 10만 명 육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9만9327명, 3달 만에 10만 명 육박
  • 최정미 기자
  • 승인 2022.07.26 10:37
  • 수정 2022.07.2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단위 10만 명 대 신규 확진자수는 지난 4월 이후 3달 만
위중증 환자 수도 168명으로 늘어, 지난 6월 이후 54일 만에 최다치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9만9327명으로 다시 10만명에 근접한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출처=연합]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9만9327명으로 다시 10만명에 근접한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출처=연합]

 코로나19 재 확산세가 심상찮게 증가하고 있어 방역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99327명 늘어 누적 19346764명이 됐다고 밝혔다.

전국단위 10만 명 대 신규 확진자수는 지난 420(111291) 이후 97일만의 최다치로, 9만명대 기록은 421(9846) 이후 처음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35883)보다 63444명 급증했다. 통상 신규 확진자 수는 진단 검사 건수 증감에 따라 주말·휴일에 줄었다가 월요일 검사 결과가 반영되는 화요일에 크게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1주일 전인 지난 19(73558)1.35, 2주일 전인 12(37344)2.66배다.

전주 대비 2배 안팎으로 증가하는 '더블링' 현상은 다소 정체하는 모습이지만, 기간을 4주일 전으로 늘려서 비교해보면 628(9894) 대비 10.04배에 달해 증가세는 여전히 큰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353, 국내 지역 감염 사례는 98974명이다.

이날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55750(56.13%), 비수도권에서 43577(43.87%) 등 전국에서 골고루 나왔다.

코로나19 재유행이 본격화하며 위중증 환자 수도 늘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168명으로, 지난 62(176) 이후 54일만의 최다치를 기록했다.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3주 사이 7.1배 급증한 가운데, 25일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선별 진료소에 PCR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출처=연합]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3주 사이 7.1배 급증한 가운데, 25일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선별 진료소에 PCR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출처=연합]

1주일 전인 19(91)과 비교해도 1.84배로 크게 늘었다. 사망자는 직전일과 같은 17명이다.

사망자 중 80세 이상이 11(64.71%), 702, 602, 402명이었다.

누적 사망자는 24907,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

질병청은 지난 17일부터 23일까지 보고된 사망자 127명 중 50세 이상이 121(95.3%)으로, 이중 백신 미접종 또는 1차 접종자가 50(41.3%)이었다고 밝혔다. 50세 이상 접종대상자 중 미접종 또는 1차 접종자 비율은 5.8%.

한편 전날 국내에서 BA.2.75(일명 켄타우로스) 변이 4번째 확진자가 확인되면서 이 변이바이러스가 이미 지역사회에 확산했을 우려가 커지고 있다.

4번째 확진자는 지난 5일 인도에서 입국한 2번째 확진자의 지인으로, 5일과 72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뒤 13일에 확진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미 이달 초순에 지역사회 감염이 이뤄진 것이다.

보건당국은 현재 재유행을 주도하는 BA.5에 이어 BA.2.75까지 가세할 경우 확진자 증가 속도가 더욱 빨라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prtjami@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