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시장 침체에도 증권사 임직원들은 두둑한 '성과급 잔치'
역대급 시장 침체에도 증권사 임직원들은 두둑한 '성과급 잔치'
  • 장은진 기자
  • 승인 2022.08.19 05:54
  • 수정 2022.08.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평균 급여 '1억원대'…수십억 수령한 임원들도 다수
[사진=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대내외 악재들이 거듭되면서 증시 하락장을 맞은 개인투자자들의 주머니는 가벼워졌지만, 증권사 임직원들의 월급은 작년보다 더 두둑해졌다. 

1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메리츠증권, 한국투자증권 등 주요 증권사 20곳은 올해 상반기 직원들에게 평균 9500만원의 급여를 지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8900만원)대비 600만원(7.2%) 증가한 액수다. 하반기 급여까지 포함하면 올해 총 수령액은 평균 2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된다.

임원들의 경우 상반기에 받은 보수만 3억원이 넘었다. 상반기 증권사 임원의 평균 보수는 3억1500만원으로 지난해(2억5800만원)보다 22.1% 급증했다. 

특히 상반기에만 수십억 이상 받아간 임원들도 수두룩했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50억8900만원)를 비롯해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34억8400만원), 김진영 하이투자증권 사장(36억3600만원),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22억1600만원), 임익성 BNK투자증권 상무(21억8400만원), 안석철 신한금융투자 본부장(전무)(21억3900만원), 김찬일 미래에셋증권 상무(21억4만원), 배영규 한국투자증권 전무(20억1961만원) 등 이다. 

회사별로 상반기 직원 급여가 가장 높은 곳은 메리츠증권이다. 메리츠증권은 직원들에게 전년대비 8.1% 증가한 1억4600만원을 1인당 평균 보수로 지급했다. 또 메리츠증권 본사 영업 직원의 경우 1인당 평균 3억3500만원의 급여를 받아간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웬만한 증권사 임원급보다 높은 급여수준이다. 

메리츠증권 다음으로 이베스트투자증권의 1인당 평균 급여가 두번째로 높았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의 1인당 평균급여는 지난해보다 2.3% 줄어든 1억2800만원을 기록했다. 이어 한국투자증권은 전년 대비 18.6% 늘어난 1억2100만원을 상반기 직원 급여로 지급했다. 이외에 한양증권(1억1700만원), 부국증권(1억1400만원), NH투자증권(1억1100만원) 다올투자증권(1억300만원) 등도 상반기 평균 급여가 1억원을 돌파했다.

증권사들의 급여 체계는 철저하게 성과를 기반으로 이뤄진다. 허나 금리 인상과 주식 거래대금 감소로 올해 상반기 증권사들의 이익은 대부분 전년 대비 30~40% 이상 줄었다. 증권사 주가도 고점 대비 30% 이상 떨어지면서 투자자들은 상당한 손실을 입었다. 그럼에도 이같은 성과급 잔치가 가능했던 이유는 IB부서 덕분이다. 

올해 증시 부진으로 수익이 크게 감소한 리테일 부서 직원들은 대체로 지난해보다 급여가 줄었다. 부서별 급여가 공개된 17개 증권사 중 리테일 부서의 급여가 줄어든 곳은 11곳이다. 20~30%씩 급여가 감소했다. 2곳은 동결이고 오른 곳은 4곳에 불과했다.

반면 IB부서는 올해 급여가 대거 올랐다. 17곳 중 9곳에서 급여가 늘었고 인상률도 두자릿수 이상이다. 대신증권의 경우 올해 상반기 본사 영업 남자직원들의 평균 급여는 1억1500만원으로 전년 대비 113% 올랐다.

업계 관계자는 "증권업계는 그 어디보다 성과와 책임에 대한 보상을 명확하게 제공한다"면서 "올 상반기 국내증시는 부진했지만 해외시장이나 채권운용 등 다양한 방식으로 고객의 수익률을 지킨 직원들의 노고에 보상이 돌아간 것일 뿐"이라고 답했다. 

[위키리크스한국=장은진 기자]

jej0416@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