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폼페이오 내주 이른 시점 방북…김정은 면담계획 없어"
美 "폼페이오 내주 이른 시점 방북…김정은 면담계획 없어"
  • 윤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8-24 07:59:54
  • 최종수정 2018.08.2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23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다음 주 북한 방문 계획과 관련, "비교적 이른"(relatively soon) 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내주 방북 계획을 좀 더 구체화해달라'는 질문에 "상대적으로 이른 시점에 떠날 것"이라며 "정확한 날짜와 시간은 모르지만, 곧(soon) 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다음 주에 4차 방북을 할 것이라고 밝힌 만큼, 방북 시점은 주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나워트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내주 방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면담할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그(면담) 일정과 계획이 없다"며 "김 위원장과 만날 것을 기대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올해 4월과 5월에 있었던 1, 2차 평양 방문 때는 김 위원장과 면담했다.

그러나 지난달 3차 방북 때는 김 위원장과 만날 것이라고 브리핑했으나, 끝내 성사되지 않아 '빈손 방북' 논란을 낳았다.

나워트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앞으로 김 위원장을 만나지 못하더라도 방북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한 채 "중요한 것은 우리가 북한과 만남 및 대화를 정례화해가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북미 대화가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비핵화를 향한 작업이 특별히 빠르진 않을 것이라고 말해왔다"면서 "눈을 크게 뜨고 있지만, 이 모든 것은 시간이 좀 걸릴 것이고 우리는 그것을 분명히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의 목표는 북한 비핵화로, 변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계속 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미 비핵화 대화에 대해 "지난 6개월 동안 중요한 움직임을 보였고, 사실상 지난 10년보다 6개월 동안에 더 많은 대화와 협의를 했다"면서 "그래서 우리는 굉장히 확고한 위치에 있다. 앞으로 더 많은 만남과 방문(trip)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6677sky@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