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년 한국 영화 쾌거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101년 한국 영화 쾌거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02-10 12:04:31
  • 최종수정 2020.02.10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2회 아카데미..각본상·국제영화상·감독상·작품상 수상
아시아계 작가 각본상 수상은 처음... 감독상은 두번째
최고 권위 작품상도 거머쥐어.. 외국어 영화, 첫 작품상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오른쪽)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트로피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FP]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오른쪽)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트로피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FP]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받은데 이어 4관왕에 올랐다. 한국 작품이 아카데미에서 수상한 건 한국 영화 101년 역사상 처음이다. 

'기생충' 각본을 쓴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감독상·작품상도 연이어 수상했다. 

'기생충'은 함께 각본상 후보에 오른 '나이브스 아웃'(라이언 존슨), '결혼이야기'(노아 바움백), '1917'(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쿠엔틴 타란티노)를 제치고 첫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탄 건 92년 아카데미 역사상 '기생충'이 최초다. 외국어 영화로는 2003년 '그녀에게'의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이후 17년 만의 수상이다.

봉 감독은 각본상 수상 무대에 올라 "감사하다. 큰 영광이다.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상"이라며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 감사하고, 대사를 멋지게 화면에 옮겨준 기생충 배우들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진원 작가도 "미국에는 할리우드가 있듯이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제 심장인 충무로의 모든 필름메이커와 스토리텔러와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기생충'은 이어 국제영화상 부분에서도 같이 후보에 오른 '페인 앤 글로리' '레미제라블' '문신을 한 신부님' '허니랜드'를 제쳤다. 봉 감독은 국제영화상 부분 소감에서 "오늘밤은 술 마실 준비가 돼 있다. 낼 아침까지 말이다"(I am ready to drink tonight, until next morning)"라고 말해 객석에서 환호와 기립박수를 받았다. 

감독상 주인도 기생충과 봉준호였다. 봉 감독은 함께 후보에 오른 감독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데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상대로 감독상을 차지했다. 봉 감독은 "좀 전에 국제영화상을 받고 오늘 할 일은 끝났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라며 말을 잊지 못하다 "어렸을 때 제가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다. 영화 공부를 할 때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라고 책에서 읽었다. 그 말은 마틴 스코세이지의 말이었다"며 즉흥적 언사를 내놨다.

중계 카메라는 역시 감독상 후보에 오른 마틴 스코세이지를 비췄고, 여기저기서 '브라보' 소리가 들렸다. 아시아계 감독이 감독상을 받은 것은 대만 출신 리안 감독 이후 두 번째다. 리안 감독은 할리우드 영화 '브로크백 마운틴'(2006) '라이프 오브 파이'(2013)로 두 차례 수상했다. 

'기생충'은 아카데미 최고 권위상인 작품상에서도 꼭대기에 서면서 '아카데미 4관왕'을 완성했다. 작품상 후보작 '1917' '아이리시맨' 조조 래빗'(타이카 와이티티) '조커' '작은 아씨들'(그레타 거위그) '결혼 이야기'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는 '기생충'에게 주연을 내줘야 했다. 외국어 영화로는 첫 작품상이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prtjam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