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차관보 "방위비 협상, 합의노력 계속"…북 코로나19 발병 질문엔 "영향 없는 곳 없어"
미 차관보 "방위비 협상, 합의노력 계속"…북 코로나19 발병 질문엔 "영향 없는 곳 없어"
  • 박성준 기자
  • 기사승인 2020-05-15 05:53:04
  • 최종수정 2020.05.15 0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미국 13억 달러 역제안 (PG)[출처=연합뉴스]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미국 13억 달러 역제안 (PG)[출처=연합뉴스]

클라크 쿠퍼 미국 국무부 정치·군사 담당 차관보는 14일(현지시간)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타결 지연과 관련해 미국이 유연성을 발휘했다는 취지로 언급하면서 한국의 태도 변화를 압박했다.

쿠퍼 차관보는 이날 외신 기자들과 가진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이 지난달 한국에 13억달러를 역제안한 이후 협상 진행 상황을 묻는 말에 "협상은 실제로 중단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는 1년 전 협상에 올라탄 이래 실제로 아주 먼 길을 왔다", "모든 당사자는 여러 계통의 의사소통을 계속해 왔다"며 "우리는 협상을 통해 진행하면서 우리 자신이 조정하는 것에 대해 매우 유연하다는 점을 분명히 봤다"고 말했다.

또 "서울과 워싱턴 간, 외교부 간 '오가는 논쟁'(back and forth), 대화는 (밖에서) 보이지 않지만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이 애초 50억 달러에서 현재 13억 달러로 요구액을 낮춘 것은 유연성을 발휘한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여겨진다.

다만 그는 미국이 한국의 13% 인상안 대신 13억달러를 역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정부 채널 바깥에서 실제로 노출된 일부 논쟁이 있었다", "협상의 단편같은 것이라고 생각하라"며 즉답하지 않았지만 숫자 자체를 부인하진 않았다.

쿠퍼 차관보는 "양국 정부가 충분히 수용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충분히 수용할 수 있는 지점에 도달할 필요가 여전히 있다고 인식된다"며 "우리는 이에 관한 노력을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미동맹이 엄청난 투자이고 양국의 약속이자 기초라고 평가한 뒤 "동맹의 약속은 협상의 기반이고 우리가 방위비 분담과 공동 책임에 관해 솔직한 대화를 할 수 있게 해준다"고 강조했다.

또 "그 지역에 우리가 직면한 공동의 역경이 있는 반면 그에 대처하는 공동의 책임 또한 있다"며 "우리는 여전히 소통하고 있고, 이는 건강한 논쟁이었다"고 말했다.

쿠퍼 차관보는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사례가 있다고 보냐는 질문에 북한 정보는 극도로 제한돼 있고 엄격히 통제돼 있어 알기 어렵다는 취지로 운을 뗀 뒤 "이렇게 생각해보자. 대유행의 발병이나 영향이 전혀 없는 곳은 지구 상에 없다"고 말했다.

또 북한이 코로나19와 관련한 미국의 지원 제안을 수용했냐는 물음에는 "알지 못한다"면서도 "일반론적으로 우리 제안을 수용하지 않는 많은 나라가 있지만 적극적으로 수용하지 않는 것과 응답하지 않는 것에는 차이가 있음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하겠다"고 답했다. 북한이 제안을 거부했다기보다는 응답하지 않았을 가능성을 거론한 대목으로 보인다.

이어 "나는 그에 관해 이대로 두겠다"며 "내 말은 평양이 가진 도전 과제는 그들이 우리뿐만 아니라 세계의 다른 나라에도 그들이 대처하는 일의 실체에 관해 솔직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