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게이트 특종기자' 신간…"2017년 갈등 최고조때 미 신형무기 개발 자랑"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신간…"2017년 갈등 최고조때 미 신형무기 개발 자랑"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9-10 06:10:29
  • 최종수정 2020.09.10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CG) [출처=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CG) [출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무기를 '너무 사랑해서 팔 수 없는 집'처럼 여긴다고 비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각하'(Your Excellency)라는 존칭을 사용해 친서를 보내며 각별한 관계를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포스트(WP)와 CNN방송은 '워터게이트'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에 담긴 내용을 입수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책은 우드워드가 작년 12월부터 지난 7월까지 트럼프 대통령과 18차례에 걸쳐 진행한 광범위한 인터뷰를 토대로 하고 있고, 오는 15일 발간될 예정이다.

이 책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세 차례 만남을 가진 김 위원장에 대한 평가와 두 정상이 주고받은 친서, 2017년 북미간 갈등이 극에 달했을 때 긴박했던 상황 등도 담겨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드워드와 인터뷰에서 북미 정상 간 세 차례 만남에 관한 비판론에 손을 저으면서 "나는 만났다. 정말 큰 거래"라며 "이틀이 걸렸고 나는 만났다. 나는 아무것도 포기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과 핵무기의 관계를 부동산에 비유해 평가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는 집을 사랑하는 누군가와 정말로 비슷하다. 그들은 이것을 팔 수 없다"고 말했다.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주고받은 27통의 친서를 확보했으며, 이 중 25통은 공개적으로 보도된 적이 없는 편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각하"라고 자주 표현하고 친밀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판타지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나 자신과 각하의 또다른 역사적 회담을" 희망한다고 적었고, 북미 회담이 깊고 특별한 우정이 어떻게 마법의 힘으로 작용할지를 강조하는 소중한 기억이라고도 표현했다.

김 위원장은 다른 편지에서 "나는 각하처럼 강력하고 탁월한 정치인과 좋은 관계를 형성해 기쁘다"며 북미 회담 장면을 "전 세계가 큰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가운데 아름답고 성스러운 장소에서 각하의 손을 굳게 잡은 역사적 순간"이라고 묘사한 뒤 "그날의 영광을 다시 체험하길 희망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친서가 교환된 시점이 언제인지 정확하지 않지만 내용상 2018년 6월 1차 정상회담 이후 2019년 2월 베트남 하노이 회담이 개최되기 전으로 추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8년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을 처음 만났을 때 김 위원장이 매우 영리하다는 점을 발견해 놀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드워드에게 김 위원장이 고모부를 살해한 것에 대해 생생한 설명을 포함해 김 위원장이 자신에게 모든 것을 얘기한다고 자랑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 사람의 사진을 1면에 실은 뉴욕타임스 사본에 "위원장님. 멋진 사진이고 훌륭한 시간이었다"고 적은 뒤 김 위원장에게 이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북한과 전쟁에 얼마나 근접했는지를 회상하면서 우드워드에게 "나는 이전에 이 나라에서 아무도 갖지 못한 무기 시스템인 핵을 개발했다. 우리는 당신이 보거나 듣지 못했던 물건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WP는 전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푸틴(러시아 대통령)이나 시(진핑 중국 주석)가 전에 결코 듣지 못한 물건을 가지고 있다. 우리가 가진 것은 믿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CNN에 따르면 우드워드는 이 책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가안보팀이 북한과 긴장이 최고조에 달한 2017년 북한과 핵전쟁에 근접했을지도 모른다는 우려를 표했다고 적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우드워드에게 "우리는 그것이 진짜인지, 아니면 허세인지 결코 몰랐다"고 말했다고 한다.

또 당시 짐 매티스 국방장관에게는 이 일이 너무나 심각해 북한의 발사를 대비해 그가 옷을 입은 채로 잠을 잤고, 기도하기 위해 성당을 자주 찾았다고 우드워드는 적었다.

이 책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등 동맹에 관한 군 당국자의 태도를 비판하면서 "우리는 호구"라며 동맹의 비용 분담에 관한 불만을 제기한 부분도 담겨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