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코로나19로 대기업 ‘실적부진’…단체협약 교섭 난항
[포커스] 코로나19로 대기업 ‘실적부진’…단체협약 교섭 난항
  • 박성준 기자
  • 기사승인 2020-09-21 09:10:22
  • 최종수정 2020.09.21 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인상(CG)[출처=연합뉴스]
임금인상(CG)[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인한 올해 국내 대기업 실적부진으로 단체협약 교섭 과정이 작년보다 원활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 최종 타결되는 임금인상률도 전년보다 낮아질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 21일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서 단체교섭 현황과 노동현안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임금협상을 끝낸 46개사의 임금인상률은 평균 1.9%로 나타났다.

임금협상을 진행 또는 완료한 86개사에서 노조가 요구한 인상률은 평균 4.4%다. 지난해 최종 타결된 수치는 3.1%, 노조 요구안은 6.3%였다.

임단협 교섭도 순탄치 않았다. 올해 임단협 교섭이 작년보다 어렵다는 응답이 37.5%에 달했다.

교섭과정이 작년보다 원만하다는 답은 15.0%에 불과했다. 올해 경영실적 전망이 '작년보다 악화'라는 응답은 54.1%로 '작년보다 개선'의 2.5배에 달했다.

한경연 관계자는 "올해 기업 실적 부진이 예상돼 노조 측의 임금인상 요구안과 최종 타결 수준이 작년보다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박성준 기자]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