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프리즘] 미 정부의 모순.. 위키리크스 경쟁매체는 '무편집 문서들' 그냥 놔뒀다
[WIKI 프리즘] 미 정부의 모순.. 위키리크스 경쟁매체는 '무편집 문서들' 그냥 놔뒀다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09-26 06:41:37
  • 최종수정 2020.09.26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줄리안 어산지 석방 캠페인 [AP=연합뉴스]
줄리안 어산지 석방 캠페인 [AP=연합뉴스]

미국 당국이 위키리크스의 경쟁 매체에게는 문제의 무편집 문서들을 웹사이트에서 내리라고 하지 않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현재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는 이 문서들을 위키리크스 사이트에 게재한 것으로 미국으로부터 기소되고 송환에 맞서고 있다.

정부의 비밀을 폭로하는 크립톰(Cryptome)이라는 매체를 설립한 존 영은, 위키리크스가 이 문서들을 올리기 시작하기 전에 하루에 25만건 이상의 비밀문서들을 올렸다고 한다. 

어산지의 변호팀이 법정에 제출한 진술서에 따르면, 존 영은 암호화된 파일을 입수한 뒤 2011년 9월 1일에 무편집 외교전문을 웹사이트에 올렸고, 이후로 계속 올려진 상태라고 말했다.

또한 존 영은 ‘크립톤에 무편집 외교전문들을 올린 뒤 미국 사법 당국이 내게 이 문서들을 올린 것이 불법이라거나 범죄행위라거나, 또는 지워달라는 통보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에 같은 문서들을 올리고 전쟁범죄와 비리를 폭로한 어산지는, 컴퓨터를 해킹해 국가안보 정보를 공개했다는 혐의로 미국 정부로부터 18건의 기소를 부과받았고, 미국으로의 송환에 법적으로 맞서고 있다.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거의 7년 동안 정치적 망명생활을 한 어산지는 보석규정 위반으로 영국 경찰에 체포돼 지난 해 9월에 50주의 실형을 선고받고 벨마시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어산지의 건강상태에 대한 의학 전문가들의 증언도 있었다. 교도소에 수감 중인 어산지를 20회 방문해 검진한 킹스칼리지 런던 신경정신과 명예교수 마이클 코펠먼은 그가 송환되면 자살할 위험이 아주 크다고 했다. 

그는 ‘자살 위험은 임상적 요인에서 발생한다. 그러나 송환 위기 또는 실제 송환이 자살시도를 촉발시킬 수 있다는 것이 나의 소견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보건서비스의 나이젤 블랙우드 박사는 어산지의 자살 위험은 관리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컴퓨터 전문가인 스위스 베른 대학교 응용과학 교수 크리스티앙 그로토프는, 2011년 2월 가디언 저널리스트들이 저서에 파일 암호를 공개한 뒤에 무편집 미국 외교전문이 공개된 사이트에 올라간 것이라고 증언했다. 

그는 공개된 암호가 위키리크스의 암호화된 문서 저장소의 복제 버전을 푸는 데 사용될 수 있는 것이었으며, 비밀문서들을 보관한 저장소 전체가 9월 1일 크립톰과 또 다른 한 웹사이트를 통해 접근 가능했다고 말했다.

가디언 측은 이러한 주장에 부인했다.

가디언의 대변인은 법정에서 ‘가디언은 어산지의 송환에 완전히 반대해 왔다. 가디언의 2011년 위키리크스에 관한 책이 미국 정부의 무편집 파일에 접근할 수 있게 만들었다는 말은 완전히 잘못된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저자들은 어산지에게서 들은 임시 암호를 책에 담은 것이고 시간이 지나면 만료되고 삭제될 것이었다고 말했다. ***

US has never asked WikiLeaks rival to remove leaked cables, court told

US authorities have never asked a WikiLeaks rival to take down unredacted cables that have been among those at the centre of the legal battle to send Julian Assange to the US, his extradition hearing has been told.

The evidence was given by a veteran internet activist whose website, Cryptome, published more than 250,000 classified documents a day before WikiLeaks began placing them online.

In a short statement submitted by Assange’s team at the Old Bailey, John Young said he had published unredacted diplomatic cables on 1 September 2011 after obtaining an encrypted file, and that they remained online.

Young, who founded Cryptome in 1996, added: “Since my publication on Cryptome.org of the unredacted diplomatic cables, no US law enforcement authority has notified me that this publication of the cables is illegal, consists or contributes to a crime in any way, nor have they asked for them to be removed.”

Assange, 49, is fighting extradition to the US, where he is facing an 18-count indictment alleging a plot to hack computers and conspiracy to obtain and disclose national defence information.

Medical experts have also given evidence to the Old Bailey this week. On Tuesday, a psychiatrist called by Assange’s team who has visited him in Belmarsh prison said the WikiLeaks founder would be at a “high risk” of taking his own life if extradited.

Michael Kopelman, an emeritus professor of neuropsychiatry at King’s College London, who has visited Assange 20 times in prison, added: “The risk of suicide arises out of clinical factors ... but it is the imminence of extradition and/or an actual extradition that would trigger the attempt, in my opinion.”

However, a psychiatrist giving evidence for the US government on Thursday said Assange’s suicide risk was “manageable”.

Dr Nigel Blackwood, an NHS doctor, described Assange as a “resilient” and “resourceful” man who had defied predictions over his mental health.

Assange has been held on remand in prison in south-east London since last September after serving a 50-week jail sentence for breaching bail conditions while he was in the Ecuadorian embassy in London for almost seven years.

The hearing also heard from a Swiss computer science expert that unredacted US diplomatic cables came into the public domain following the publication of a passcode in a book by Guardian journalists in February 2011.

Prof Christian Grothoff, of the Bern University of Applied Sciences in Switzerland, said it had later been discovered the code could be used to decrypt a “mirrored” version of WikiLeaks’ online encrypted store of cables. The full cache – including classified documents – was made available through Cryptome and another website on 1 September, he said.

The Guardian denied the claim, which has also been made by Assange’s legal team.

“The Guardian has made clear it is opposed to the extradition of Julian Assange. However, it is entirely wrong to say the Guardian’s 2011 WikiLeaks book led to the publication of unredacted US government files,” a spokesman said.

“The book contained a password which the authors had been told by Julian Assange was temporary and would expire and be deleted in a matter of hours. The book also contained no details about the whereabouts of the files. No concerns were expressed by Assange or WikiLeaks about security being compromised when the book was published in February 2011. WikiLeaks published the unredacted files in September 2011.”

prtjam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