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 잘하는 약’ 오남용 의심 병·의원 11곳 적발
‘공부 잘하는 약’ 오남용 의심 병·의원 11곳 적발
  • 조필현 기자
  • 기사승인 2020-09-29 09:22:57
  • 최종수정 2020.09.29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9일 이른바 ‘공부 잘하는 약’으로 불리는 의료용 마약류 ‘메틸페니데이트’의 불법사용과 오남용이 의심되는 병·의원 등 23곳을 선정해 의료기관 등 11개소와 불법 투약이 의심되는 환자 24명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메틸페니데이트는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ADHD) 치료에 사용하는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집중력향상 목적 등 허가사항과 다르게 오남용 되어 신경과민, 불면증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감시 결과 메틸페니데이트 관련 불법사용 및 오남용, 마약류 취급내역 미보고 등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사항을 확인했다.

따라서 마약류 취급보고 의무를 위반한 1개소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하고, 의료용 마약류 불법사용이 의심되는 의료기관 등 11개소(1개소 행정처분 병행)와 불법 투약이 의심되는 환자 24명에 대해 관할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A의원은 2018년 6월부터 2020년 3월까지 22개월 동안 B환자에게 총 91회(3만3,124정) 페니드정10mg을 처방했다.

환자 C씨는 2018년 5월부터 2020년 6월까지 26개월 동안 D, E의원에서 총 241회(2만1,966정) 페니드정10mg(3,330정), 페로스핀정10mg(1만8,636정)을 처방받았다.

식약처는 의료용 마약류의 오남용과 불법 유출 등 마약류 범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 나가고,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의 분석 기법을 통한 의심되는 사례에 대한 집중 관리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chop2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