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신규 47명, 17일만 50명 미만
코로나19 국내 신규 47명, 17일만 50명 미만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10-16 10:30:13
  • 최종수정 2020.10.1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부산 북구 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에서 방역 관계자가 소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오전 부산 북구 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에서 방역 관계자가 소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의 여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16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두 자릿수로 내려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7명 늘어 누적 2만 5305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63명으로 전날(110명) 세 자릿수로 올라선 지 하루 만에 다시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50명 아래는 지난달 29일(38명) 이후 17일 만이다.

지난 1일부터 일별 확진자 수를 보면 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114명→69명→54명→72명→58명→98명→91명(당초 102명에서 입항후 입국절차 거치지 않고 되돌아간 러시아 선원 11명 제외)→84명→110명→47명 등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47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1명, 해외유입이 6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 부산 '해뜨락요양병원' 집단감염 영향으로 95명까지 급증했지만, 하루 새 40명 초반대로 떨어졌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7명, 경기 15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이 36명이다. 그 밖의 지역에서는 대전과 전북이 각 2명, 충남이 1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6명으로, 전날(15명)의 절반 아래로 떨어졌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에 그친 것은 지난 8일(9명) 이후 8일 만이다. 확진자 가운데 3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3명은 경기(2명)와 서울(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98명 늘어 누적 2만3180명이 됐다.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총 1414명으로, 하루새 53명이 감소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총 245만 9426건으로, 이 가운데 241만7천36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