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바리스타인 매장”…로봇카페 비트, ‘비트박스’로 B2C 진출
“로봇이 바리스타인 매장”…로봇카페 비트, ‘비트박스’로 B2C 진출
  • 유경아 기자
  • 기사승인 2021-03-03 12:52:14
  • 최종수정 2021.03.03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성원 비트코퍼레이션 대표 "'포스트코로나' 시대 니즈 맞춰 新 리테일 생태계 만들겠다"
무인매장 '비트박스' 공개…연내 100개 매장 오픈 목표
지성원 비트코퍼레이션 대표가 3일 경기 분당 다날 본사 내 로봇카페 무인매장 '비트박스' 쇼룸에서 커피 음료 주문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유경아 기자]
지성원 비트코퍼레이션 대표가 3일 경기 분당 다날 본사 내 로봇카페 무인매장 '비트박스' 쇼룸에서 커피 음료 주문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유경아 기자]

다날 그룹의 푸드테크 전문기업 비트코퍼레이션이 로봇카페 ‘비트3X’를 선보이고, 무인 매장인 ‘비트박스’로 B2C에 진출한다. 비트코퍼레이션은 이를 통해 ‘리테일 자율주행’ 시대를 만들겠다는 포부다.

지성원 비트코퍼레이션 대표는 3일 경기 분당 다날 본사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모빌리티 업계가 자율주행 시스템으로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꿨듯이, 비트박스라는 푸드테크 기반의 매장 자율운영 시스템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니즈에 부합하는 새로운 리테일 생태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비트박스’는 3세대 로봇카페 ‘비트3X’(b;eat3X)가 탑재된 자율운영 매장이다. 매장은 약 15평 규모로 무인 형태로 운영된다. 라이다(LiDAR)를 통한 히트맵과 객수 파악, 이물질 및 노숙자 감지 등 무인 형태로도 매장 관리와 제어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모바일을 통한 실시간 매장 체크부터 AI가 스스로 재고를 파악해 발주하는 운영 자동화(Automation) ▲매장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데이터(Data) 응용 등 안정적인 무인 매장 운영을 지원하는 ‘아이매드’(i-MAD) 플랫폼이 적용됐다.
매장 내 공간은 소비자들의 워너비(Wannabe) 제품을 한 자리에 모아 커피, 트렌드, 라이프를 테마로 구성된 3개의 워너비 존(zone)으로 구성된다.

‘커피 워너비’에서는 4종의 프리미엄 원두와 진하기, 얼음량 조절 등 커스터마이징 기능이 강화된 비트3X로 나만의 음료를 즐길 수 있다. 전작 대비 3배 늘어난 6개의 픽업 셔터(음료 출입구)에 웨이트리스(wait-less) 알고리즘을 적용, 픽업 간 발생하는 고객 대기 시간을 대폭 줄였다.

비트코퍼레이션은 3세대 로봇카페 ‘비트3X’를 선보이면서 커피 품질도 개선했다. 바리스타가 추출하는 에스프레소의 풍미를 최대한 구현하기 위한 자동화 머신을 도입해 원두 성격에 맞는 추출 기능 등으로 ‘맛’까지 신경 썼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스페셜티 원두를 취급한다는 계획이다. 6개월 단위로 원두를 바꾸고, 소비자들에게는 3개월 단위로 새로운 스페셜티 원두를 만나볼 수 있도록 한다는 복안이다.
 

로봇카페 무인매장 '비트박스'에 설치된 3세대 로봇카페 '비트3X' [사진=유경아 기자]
로봇카페 무인매장 '비트박스'에 설치된 3세대 로봇카페 '비트3X' [사진=유경아 기자]

지 대표는 “새로운 스페셜티 원두가 서비스될 때 매장의 조명이나 사이니지 등 취급 원두에 맞는 분위기로 매장 내 인테리어까지 교체하는 등 소비자들이 좋은 품질의 커피를 계속 맛 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앱 주문 비중이 70%가 넘는 대표적인 언택트 카페답게, 기존 멤버십 앱 기반의 주문 방식에 바코드 스캔을 활용한 터치리스(touch-less) 픽업 기능이 추가됐다. 이에 주문-결제-픽업 전 과정에서 일체의 외부 접촉을 없애 최근 민감한 이슈인 교차감염에 대한 불안감을 낮췄다.

‘라이프 워너비’는 최초 인증만 마치면 필요한 물품을 골라 바로 가져갈 수 있는 ‘비트투고’(b;eat to go) 방식으로 운영된다. 상품 인식률 100% 수준의 최신 스마트 선반을 활용해 유기농 샐러드, RTD 음료 등 프리미엄 간식과 다양한 생필품을 빠르고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스마트 선반은 신용카드나 간편결제, 멤버십 등 원하는 결제 수단으로 인증을 마치면 문이 열린다. 고객이 필요한 물품을 고른 뒤 문을 닫고 떠나면, 출고된 상품을 스스로 인식해 최초 인증했던 결제 수단으로 자동 결제된다.

‘트렌드 워너비’는 가치 소비를 추구하는 MZ세대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 비트가 큐레이팅한 다양한 커피 웨어부터 트렌디한 라이프스타일 제품 등 가심비 높은 굿즈를 만날 수 있는 공간이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와 연동되는 QR코드 인증을 통해 원하는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비트코퍼레이션은 연내 100개 매장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먼저 이달 말 서울과 판교, 세종, 대전 등 전국 6개 주요 거점지역을 테스트베드로 동시 오픈할 예정이다.

특히 로봇카페의 글로벌화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비트코퍼레이션은 로봇카페의 해외 진출을 위해 오는 4월 글로벌 관련 인증을 받을 예정이다.

지 대표는 “커피 문화나 노동력이 한국과 비슷한 북미지역을 기반으로 글로벌 진출 계획을 가지고 있다”면서 “해외 매장 오픈을 위해 현재도 활발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B2C 출점 모델인 비트박스는 입점 상권의 특징에 따라 구독 서비스, 배달업체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한 라스트마일 딜리버리 확대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라며 “코로나 펜데믹 이후 비대면 소비 주요가 급증한 지난해 멀티플 성장에 이어, 올해 트리플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유경아 기자]

yooka@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