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시기준이율 오름세 주춤…보험사 환급금 부담도 진정 국면
공시기준이율 오름세 주춤…보험사 환급금 부담도 진정 국면
  • 김수영 기자
  • 승인 2023.11.29 17:03
  • 수정 2023.11.2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공시기준이율 4.1% 동결 유지…환급금 부담 비슷
연금저축·퇴직보험 등은 오름세…당분간 인하 요인 없을 듯
내달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기준금리 인상결정 여부를 앞두고 보험업계도 다시 긴장상태에 들어갔다. [출처=픽사베이]
8월 이후 조금씩 오름세를 보이던 공시기준이율이 이달에 이어 12월에도 동결되며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출처=픽사베이]

8월 이후 조금씩 오름세를 보이던 공시기준이율이 이달에 이어 12월에도 동결되며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보험사들의 신계약 만기·해약 환급금 부담 또한 일정 부분 덜 수 있을 전망이다.

29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내달 공시기준이율은 4.1%로 이달에 이어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연초 4.4%였던 공시기준이율은 상반기 내내 내림세를 지속, 3.9%까지 낮아졌지만 9월 들어오르기 시작하며 이달에는 4.1%까지 올랐다.

공시기준이율은 보험사들이 책정하는 공시이율의 기준이 되는 이율이다. 시중은행 정기예금과 보험계약대출(약관대출) 금리, 회사채 수익률 등에 따라 산출되며 실제 반영까지는 약 1~2개월의 시차가 있다.

각 보험사들은 상품의 만기·해약환급금에 공시이율을 적용시키는데 공시이율이 높아질수록 가입자가 받을 수 있는 환급금 규모는 커진다. 결과적으로 공시기준이율이 높아질수록 가입자에게는 유리할 수 있지만 보험사는 그만큼 환급금 부담이 커진다.

공시기준이율이 동결되면서 보험사들의 환급금 부담은 다소 진정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보험사들은 올해부터 수익지표인 보험계약마진(CSM) 확대를 위해 장기인보험 신계약 CSM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어 관련 부담이 늘어나는 것은 회사 입장에서 불리한 면이 많다.

올해 마지막 공시기준이율이 4.1% 수준에서 마무리되며 일단은 한숨을 돌렸지만 약관대출이나 연금저축보험이나 퇴직보험의 공시기준이율은 지난 10월부터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연금저축보험과 퇴직보험의 12월 공시기준이율은 이달 대비 각각 0.1%p 오른 4.4%, 3.8%다.

시장에서는 내일 있을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지만 실제 동결되더라도 내년부터 다시 공시기준이율 인상이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신계약에서 환급금 부담이 커지면 사업비율이 늘어나 보험손익에 어느 정도 영향이 있는 게 맞다”라며 “물가나 금리 상황을 볼 때 당분간 인하요인은 거의 없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수영 기자]

swimming6176@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