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러시아 이어 멕시코서 ‘코로나19’ 임상 진행
종근당, 러시아 이어 멕시코서 ‘코로나19’ 임상 진행
  • 조필현 기자
  • 기사승인 2020-11-26 09:24:04
  • 최종수정 2020.11.26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근당은 26일 멕시코의 국립보건원 중 한 곳인 살바도르 주비란 국립의학·영양연구소와 협력해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하기로 했고, 멕시코 식약처로부터 ‘나파벨탄’의 효능을 확인하기 위한 임상 2상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나파벨탄은 러시아에서도 임상을 허가 받았다.

살바도르 주비란 국립의학·영양연구소는 나파벨탄의 코로나19 치료제로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코로나19로 인한 중등증 및 중증의 폐렴환자 약 118명을 대상으로 나파벨탄을 10일 간 투여할 계획이다.

나파벨탄의 주성분인 나파모스타트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진행한 약물재창출 연구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의 개발 가능성이 확인됐다.

지난 6월 종근당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한국원자력의학원이 나파모스타트 공동연구 협약을 맺고 국내와 러시아에서 임상 2상을 승인 받은 바 있다. 현재 국내에서 피험자를 모집하고 있으며 러시아에서는 약 12개 기관에서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종근당 관계자는 “멕시코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많아 환자 모집과 임상 시험이 신속하게 진행될 것”이라며 “풍부한 글로벌 감염병 네트워크를 보유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임상을 확대해 빠른 시일 안에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p23@wikileaks-kr.org